(이 기사는 산케이신문의 번역문입니다)


  ■ 원안단계부터 상호조정


  위안부모집의 강제성을 인정한 1993년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 담화'에 대하여, 일본정부는 원안 단계때부터 한국측에 전달하고 지적을 수정한, 사실상 한일합작이었다는 것이 31일 밝혀졌다. 당시 정부는 한국측에는 발표직전에 취지를 통지했다고 설명했지만 실제로는 강제성의 인정부터 구체적인 부분까지 한국의 뜻을 반영시켜 담화의 기만성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당시 정부관계자들이 상세히 증언했다. 한일 양국 정부는 담화의 내용과 문구, 표현에 이르기까지 발표 직전까지 면밀히 협의했다.


  증언에 따르면, 정부는 같은 해 7월 26일부터 30일까지 한국에서 위안부 16명에게 청취조사를 실시한뒤, 즉각 담화 원안을 재일한국대사관에 전달하여 양해를 구했다. 여기에 한국측은 "일부수정을 희망한다"고 회답하여 약 열군데의 수정을 요구했다고 한다.


  원안에는 '위안부 모집에 대해서는 군의 의향을 받은 업자가 맡았다'이지만, 한국측은 '의향'을 강제성을 띄는 '지시'로 바꿀 것을 요구했다. 일본측이 "군이 지시한 근거가 없다"라며 강한 기대를 나타내는 '요망'이 한계라고 받아치자, 한국측은 '강한 청구, 필요로 했다'를 의미하는 '요청'을 제안하여 최종적으로 이 표현이 수용되었다.


  또한 '군당국의 의향'은 '군당국의 요청'으로 수정되었다. 원안에서 위안부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는 부분은 한국측이 '반성의 마음'을 추가하라고 지적하여 덧붙여진 것이다.


  수정을 받아들이지 않은 부분도 있다. '(위안부가) 의사에 반하여 모집된 사례가 다수 있다'는 부분에서, 한국측은 '사례가 다수 있다'의 삭제를 요구했다. 그대로 받아들일 경우 모집 전체가 강제성을 띄게 되기에 일본측은 수정을 거부했다.


  정부는 고노담화가 거의 완성된 같은 해 8월 2일, 한국의 각료에게도 안문을 전했다. 각료는 일정부분 평가를 하면서도 "한국민에게 일부 여성은 자발적으로 위안부가 되었다는 인상을 주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출처 : http://headlines.yahoo.co.jp/hl?a=20140101-00000024-san-pol

Posted by 아리스토텔레콤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 노골적인 욕설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묻겠습니다.